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348)
[리뷰] 코니카 C35 EF x Kodak Pro Image 100 조합으로 필카에 입문해보자! 호두(와이프)의 친할아버지께서 사시던 집을 정리하게 되었다. 집을 정리하면 필연적으로 따라오는게 집안의 살림정리, 기물정리다. 장모님과 장인어른 두분께서, 할아버지댁의 안쓰고 오래되고 낡은 많은 것들을 버리셨지만, 그 과정에서 오래된 필름카메라라는 보물을 발굴해내신 쾌거를 이루기도 하셨다. 필름카메라를 3개나 가져오셔서 그걸 너무나 감사하게도 나에게 주셨다. 이건 그렇게 시작된 이야기이다. 삼성 AF ZOOM 770 90년대를 살아온 가정이라면 어디에나 하나씩 있는 자동 필름 카메라다. 삼성의 오래된 로고가 반갑다. 필름 라이프를 시작하기엔 너무 편하고 너무 일반적이라서, 이 카메라는 그대로 당근마켓에 판매했다. 판매가격은 10000원. 삼성 SF-A 이 제품은 1984년 출시된 국내최초 전자동 오토포커..
원목 키보드 팜레스트에 이태리 가죽을 입혀보자 양치기가 키보드 팜레스트를 여러개 만들어 주변에 선물했었다. 초창기 버젼은 그냥 나무공방에 가서 나무를 재단해 아래를 갈아서 둥글게 만든 심플한 형태였다. 바로, 아래와 같다. 내가 받은건 아니지만, SQ*부서의 누가 쓰다가 그냥 어디엔가 방치해둔걸 내가 가져다가 쓰고 있었다. 이걸 쓴지도 벌써 5년이 넘었구나. 시간이 참 빠르다. 그런 시간의 흔적이 계속되어 이렇게 손때가 타버렸다. 그래서였을까? 먼지만 쌓여가는 내 가죽작업대를 보는것도 죄책감들고 (실제로 신혼집에 이사 후 한번도 안지 않았다.) 회사 책상에 뭔가 변화도 필요하고 그래서 작업을 시작한다. 여기서 잠깐 키보드 팜레스트란? 키보드나 마우스를 사용할때 손목이나 손바닥을 받쳐주는 도구를 말한다. 영미권에서는 Wrist rest라는 표현을 주로..
[리뷰] NZXT 크라켄 x BRAVOTEC 트레저 X9 920T 타이탄 글래스 블랙 + 세팅 및 유리청소기 BRAVOTEC 트레저 X9 920T 타이탄 글래스 블랙 케이스를 2020년 12월 14일에 구입했다. 케이스를 결정할떄도 참 오래 고민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잘 구입한 것 같다. 배송비까지 포함해서 7만130원에 구입했다. 스마일캐시로 구입했으니 실 구매가는 70130 * 0.92 = 64520원에 구입한 셈이다. 컴퓨터 케이스로는 결코 싸지않은 중급이상의 케이스다. 브라보텍은 NZXT의 수입사로 유명하다. 그래서 그저 유통사로만 알고있었지, 이렇게 스스로 제품을 만들고 팔고있을지는 몰랐다. 회사 이렇게 세가지 제품군을 만들고 있는 것 같다. 오호 이회사봐라? 큰 기술력을 요하는 부품군은 아니지만, 그래도 의외였고 어느정도 신뢰할 수 있는 회사라는 인상을 받았다. 그 아래 contect us를 보기 전..
겨울철 가습, 미니멀리즘 지키면서 전기 없이 확실하게 하는 방법. 겨울에 찾아오는 결코 반갑지 않은 손님. 바로 건조함이다. 겨울철 건조함을 잡기위해 창고에 넣어두었던 먼지쌓인 가습기를 부랴부랴 꺼내야 할 때가 되었다. 비어있는 전기슬롯을 가습기를 위해 또 확보해야하나? 새로 이사온 집과 어울리지 않는 보기싫은 가습기는 어떡하나? 일부 여러분께서는 빨래 다이를 펼쳐서 거실에 놓고 이제부터의 가습을 맡기실 수도 있겠다. 그러나 세상은 달라지고 더욱 좋은 방법이 생겼다. 샤오미 미소우 MISOU 가습기 지난번 전기모기채 포스팅에 이어 또다시 샤오미 서드파티 업체의 제품이다. 이 앙증맞게 생긴 제품의 겉모습을 보자. 언뜻 봐서는 어떻게 작동하는 제품인지, 전기는 어디로 공급되는 것인지 알아내기가 쉽지 않겠다. 전원 버튼도 없고 표시되는 LED화면도 없다. 이 제품에 대해 더..
화장실 매립등 교체도 내손으로, 1750원으로 교체한 이야기 매일 함께해서 중요성을 잊게되는 것들이 있다. 매일 숨쉬는 공기, 사랑하는 사람에게 하는 사랑의 표현. 늘 그자리에 있겠지, 라고 생각하다가 어느 순간 사라지게 되면 그때 후회하며 눈물을 흘리게 된다. 그래서 한번쯤 찬찬히 나에게 중요한 존재들에 대해 생각하는 것이 좋다. 그런데 뜻밖에도 화장실 조명이 그렇다. 매일 켜면 켜졌던 조명. 그게 없어지니 화장실은 암흑이고 씻을 때, 중요한 볼일을 볼때 엄청난 불편함에 직면하게 된다. 화장실 조명 교체기 바로 저 녀석이 수명을 다하고 나가버렸다. 그래서 교체를 다짐했다. 그런데 이게 여는 방법을 모르겠다. 어떻게 넣은거야? 이리저리 다 만져봐도 되지 않는다.. 나사라던지 빙빙 돌리는 스크류라던지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그러다가 우연히 어? 반투명으로 된 패널..
디스트리뷰터(탬퍼) 하나가 만들어내는 커피 맛의 차이, 아는 사람들은 아는 사실. 커피맛을 좌우하는 것은 한두가지가 아닐 것이다. 좋은 원두, 좋은 에스프레소 머신, 날선 분쇄기 모두 갖췄다면 여기서부터는 조금 더 신경을 써줘야한다. 커피 양을 예로들어보자면 원샷 혹은 투샷에 대한 커피용량은 해를 거듭하면서 계속 증가해왔다. 투샷은 처음엔 12그램으로 시작되었다. 그런데 이제는 19그램까지 늘어났다. 맛을 연구한 결과이다. 더 좋은 맛을 찾기 위한 노력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에스프레소 원두를 준비하는 과정 역시 마찬가지이다. 점점 복잡해졌고, 원두를 배합하는 비율에 대한 연구도 계속되었다. 디스트리뷰터의 필요성 그 일환으로 고안된 것이 바로 탬퍼 혹은 디스트리뷰터라고 하는 도구다. 레벨러 Leveler / 디스트리뷰터 Distributer란? 에스프레소 템퍼 espresso tam..
[리뷰] 상품권으로 싸게 사는 금강제화 헤리티지 MADRID : 국내 최고 퀄리티의 페니로퍼 와이프가 정말 맘에 안들어하는 내 구두가 있다. 락포트 쉐익스피어. 구두케어제품을 잘못 발라서인가 그다음부터 완전히 망해버렸다. 가져다 버리라고 성화이지지만, 매일 신을때 락포트만큼 편한 구두도 없지않나. 페니로퍼 자체도 단정한 느낌으로 에디터가 정말 좋아하는 장르의 구두이기에 절대 포기할 수 없었다. 그래서 함께 찾아나섰다. 선물받은 20만원어치의 금강제화 상품권을 들고. 2021년 1월 30일 토요일. 먼저 금강제화를 취급하는 매장을 찾아갔다. 롯데백화점 수원점 매장은 구두매장 한쪽 코너에 입점해있었다. 매장 사이즈는 중간정도. 백화점이라 제품 자체가 최신 제품으로 준비가 되어있는 것 같았다. 페니 로퍼의 종류는 많지 않았지만, 맘에 드는 제품들은 여러개가 있어서 착화해봤다. 하지만 결정적으로 맘에 ..
손목이 아파오기 전에, 최고의 버티컬 마우스를 찾아서 (4종 비교) 손목이 아파오는 계절이 따로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손목이 시큰시큰 아파오기 시작하는 때는 있다. 사무직 종사자로서 직장생활을 오래하거나, 프리랜서로 컴퓨터 앞에서 오래 일하는 사람들에게 필연적으로 따라오는 바로 그것. [손목터널 증후군] 손목 터널 증후군 (VDT)란, 손목안에서 신경과 인대가 지나가는 터널인 수근관이 좁아져 발생하는 증상이다. 대부분 반복적인 손목 사용으로 인해 발생한다. 자가 검사법도 있는데, 손바닥 아래쪽에 위치한 손목 터널부위를 10초동안 눌러서 손가락이 저려오는 것을 확인하는 것이다. 이 증후군을 앓아온 사람들은 인생에서 손목 통증이 얼마나 큰 부분을 차지하는지 알게 되고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손목에 투자하기로 결심하게 된다. 어떤 제품을 사야할까? 다나와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