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는/Sketcher

(4)
하이젠버그 @Airbus A330 비행기타고 가는 중국출장 길비행기에서는 네트워크가 차단된다. 아직은 그게 좋다.적어도 하늘에 있는 그 몇시간동안은, 세상과 단절되는 게, 그 불편함이 좋다. 노트12.2를 가져갔다. 그림을 그렸다. 그림을 그리는데는 네트워크가 필요없다.대상과 펜과 종이만 있으면 된다. 예전에 본 미드 breaking bad. 이게 왜 다시 생각이 났는지 모르겠다. 이륙직전에 급하게 사진을 다운받았다. 인물화에 도전해본다. 최고간지 월터 화이트, 하이젠버그 스타트. 상당히 대충 그려놓고 시작한다.정말 정말 대충잡고 시작했다. 안경을 처음부터 안씌우고 그려보기로 했다.그랬더니 월터가 아니고 홍석천이 . . . ㅋㅋㅋㅋㅋ 거기에 안경을 씌워보니 생각보다 비슷해진다. 눈 주변의 주름이 느낌있다. 나는 왜 주름에 매력을 느끼는가..
파리지앵의 산책 @ 디뮤지엄 참 오랜만의 그림질-매우 간단하게 그림 그렇게 많은 작품들이 준비되어있지 않았지만,역시 Hermes라고 해야할까- 일관된 디자인의 일러스트 품격있는 가죽제품들까지- 무료공연에다소 짧은 관람시간을 감안한다면관람의 가치가 있는 전시가 아니었나 싶다. 카페에서 그중 한 작품을 모사해보았다. 왜 일자로 선을 긋는게 힘들었지? 팔이 후들후들무거운 가방을 들어서일까? 아니면 연필소리에서 배운 직선 긋는 힘이 다 떨어진 것일까? 난 파리지앵에 대한 로망은 없다.그러나 런더너에 대한 로망은 있다. 2016 런던에서도 그림을 그려볼걸 싶다. 로그인이 필요없는터치 한번의공감은 블로그 운영에 큰힘이 됩니다!↓↓↓↓↓
사자 동상 @ MGM GRAND LV 미국에 올때 노트5를 사들고 왔다. 그건 그전에 쓰던 넥5의 전원부분이 완전히 맛이 가버려서이기도 하지만 여행지에서도 그림을 그려보고 싶어서이기도 하다. 라스베가스를 하릴없이 거닐다. 할일이 없다. 여긴 나랑 맞지 않아 그런 느낌이니까 ㅋㅋ 그릴 대상을 물색하다가 그냥 딱 여기로 잡았다. 엠 엠지엠 그랜드 - 우리에겐 요 사자로 유명한 MGM의 호텔이다.MGM하면 사자고 사자하면 MGM이고 나는 지금 할일이 없으니까 사자를 그린다! 딱 기다려라! 지금부터 그려줄테니까~ 음.. 건물을 표현하고 싶었는데, 약간 경복궁스럽기도 하고 그러네 ㅋㅋ 오 제법 사자의 모양이 나오는데? 그리는데 사람들이 쳐다본다.날도 넘 뜨겁다.지나가는 사람들이 사진을 대신 찍어달라고 부탁한다. 한시간 경과... 저 찬란한 금색은 대..
노트 12.2로 그림 그리기 시작 오예 열심히 그려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