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넓은 세상 속의/Trip to Spain 2023

(4)
[스페인3] 로그로뇨 - 잊지 못할 아침노을, 유서 깊은 작은 도시 비행은 짧았다. 네덜란드에서 스페인까지의 거리다. 공항에 내렸다. 오전에 도착하는 것이 원래 예정이었는데 항공기 딜레이로 예정했던 시간이 연속적으로 쭉 밀리면서 오후에 도착하게 됐다.유럽 진입을 네덜란드에서 했기에 암스테르담 스치폴 공항에서의 입국 심사가 오래걸렸지 빌바오에서는 거의 아무것도 없다시피 수월하게 들어갔다. 렌터카 접선  빌바오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렌터카부터 찾으러 갔다.렌터카는 원래 Compact급을 빌려두었다.그런데 렌터카에 노는 차가 많은가보다. 몇십 달러를 더 내면 프리미엄 카를 빌려준다고 했다.후보군이 몇가지 있었다. 공개하겠다. 볼보 XC60메르세데스-벤츠 CLA그리고 사진은 없지만 BMW  하지만 우리가 선택한 것은,  그렇게 빌리게 된 우리 여행의 동반자. 우리는 이번 여행을 ..
[스페인2] 암스테르담 잠깐의 외출 - 스튜디오 숙소, 밤거리 구경 암스테르담의 밤은 밝았다. 수트케이스를 끌고 숙소까지 걸어가야했다. 쑥을 태우는듯한 대마초 피는 냄새다 어디서나 났고, 기온은 생각보다 쌀쌀했던 기억이다. 틴을 예쁘게 쌓았다. 웹사이트 주소가 .NL로 끝나 이곳이 네덜란드임을 실감나게 했다. 스치폴 공항에서 암스테르담 중심부까지 지하철을 타고 이동했다. 지하철 역은 깔끔하고 쾌적했다. 반가운 얼굴이 보였다. The golf mk7이 경찰차로 활약하고 있었다. 옆의 밴형태의 차도 폭스바겐의 것으로 보여 통일감이 느껴졌다. 암스테르담의 치안은 우리가 책임진다 이런 느낌일까? 숙소로 일단 들어갔다. 수트케이스가 너무 무거웠기 때문이다. 에어비앤비 숙소 이야기를 해야겠다. 암스테르담 시내의 수많은 운하중 상대적으로 폭이 좁은 운하의 앞에 위치해있었다. 위의 지..
[스페인1] 비행부터 달랐던 여행 - 암스테르담행 대한항공 비즈니스 여행기 비행부터 기대되는 장거리 여행이 있을까. 비행기로 떠나는 여행은 늘 기뻤긴 하지만 오랜 비행시간에서 오는 공포감도 늘 함께였었다. 그러나 이번 여행은 아니었다. 대한항공 프레스티지석을 예매했기 때문이다. 모아놓은 항공 마일리지를 이용해서 편도 62500마일로 티켓을 구입했다. 에디터의 왕복티켓과 와이프의 왕복 티켓까지 26만 마일을 사용했다. 같은 구간 티켓을 현금으로 구입하면 948만원이 된다. 효율이 좋은 마일리지로 저렴하게 예매할 수 있었다. 171.9달러를 결제했다. 공항세 유류세 등을 포함해서 한사람당 50만원정도 결제했다. 배우자도 함께 만든 대한한공 카드로 모았기에 내가 모은 마일리지의 5만여 마일리지를 보내주는 것 만으로 각각의 폰으로 결제를 진행했다.좌석이 프레스티지 스위트로 나와있다. ..
[스페인0] 잊지못할 여행 디자인하기 스페인으로 여행을 가게되었다! 정말 오랜만의 긴 휴가다. 처음 가보는 스페인, 하고 싶은 것도 많고 가고싶은 것도 많다. 고민 여행을 거듭하면서 내 여행스타일은 다소 히피스타일로 바뀌어왔다. 첫 유럽여행때는 유럽 100배 즐기기라는 책을 사서 동그라미 쳐가면서 가볼 곳들을 골랐었다. 그런데 해을 거듭할 수록 내가 무엇을 좋아하고 여행의 어떤 점에서 재미를 느끼는지를 알게 되었다. 그건 바로 사람과의 관계, 뜻밖의 전개다. 이건 우연에 많이 기대고 있는 방식이다. 파리에 가서 에펠탑 보고 사진 찍기, 브로드웨이에 가서 뮤지컬 보기 같은 목표와는 다소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 꼭 사람과의 관계일 필요는 없지 않을까? 캐나다 밴프에 가서 야생동물 발견하기나 운전하면서 자연만끽하가 있다. 이게 옳다 저게 틀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