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 그리고 나의/추억_reminiscence

(5)
최고의 2인 캠핑지, 평창 산너미 목장 2박 3일 즐김의 기록 #2 산너미목장 두번째 시리즈다. 첫번째 포스팅에서 까먹고 예약정보를 올리지 못했다. 지금이라도 소개한다. 예약방법 네이버 예약으로 가능하다. 아래 페이지를 이용하자. 네이버 지도 공간을 검색합니다. 생활을 연결합니다. 장소, 버스, 지하철, 도로 등 모든 공간의 정보를 하나의 검색으로 연결 한 새로운 지도를 만나보세요. map.naver.com 접속하면 아래와 같은 화면을 볼 수 있다. - 차박의 종류 : 산너미 차박 솔캠 / 산너미 차박 - 2인 이상은 산너미 차박을 선택하면 된다. 솔캠은 1인숙박 전용 - 그리고 위 달력에서 원하는 일정을 체크하면 된다. 일~목 일정은 45,000원이고 금~토는 60,000원이다. * 2박 이상 예약시 연박할인 - 그래서 에디터는 평일 2박으로 8만원에 이용했다. 온돌방..
최고의 2인 캠핑지, 평창 산너미 목장 2박 3일 즐김의 기록 #1 결혼 후에 친구와 캠핑을 가는게 불가능하다는 것을 유부남들은 모두 알고있다. 직접 경험을 통해 배웠던, 결혼선배에게 들었던 말이다. 결혼 2년차를 맞고있는 에디터는 준비된 신랑답게 이미 위 단계를 거쳤다. 친구와 함께 떠나는 휴가 같은 사치는 애초에 기대도 하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날 . . . 주말, 늘 그렇듯 책상에 앉아 유튜브로 이것저것 보고있었다. 그때 마침 나오던 영상은 보물섬AD의 계곡 영상(?) 그걸 호두와 함께 보고있는데, 호두가 말했다. "오빠, 이번에 여름휴가 기프랑 다녀와봐" 친구 기프가 캠핑을 떠나겠다고 선언하더니 캠핑용품을 무섭게 매입하고 있던 참이었다. 이제 본격적인 독거노인의 행보를 시작하려는 모양이었다. 그걸 내가 못내 부러워한다고 생각했는지, 친구와 함께 다녀오라는 것이었다..
주행중 기름이 다 떨어졌다. 정말 난감했던 순간 NYS와의 일정 이후에 쥰맨을 태워서 집으로 가는 길.. 부르륵 부르륵.. 차가 대로 한가운데에 멈춰섰다.. 차를 밀고 기름을 구하러 다니고, 쥰맨은 뒤 차들이 차선을 바꿀 수 있게 열심히 손을 흔들고 정말 난감하고 다급한 상황.. 기름을 몇만원을 넣었는지.. 그래도 걸리지 않는 시동.. 결국 견인차도 부르고 생난리를 친 끝에 해결.. 아~ 참 긴박했던 상황이었다;; 힘들땐 이날 이장면을 생각하자!
네이트온 전성기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동원아파트 20040227 이젠 다시 돌아갈 수 없는 곳.동원아파트 (1984-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