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넓은 세상 속의/Trip to Chicago, US 2019

(2)
[CHI2] 시카고 게스트하우스 두곳 (프리핸드/에어비앤비) 혼자 떠나온 여행에서도 숙소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그래서 이번에 이용한 두군데의 숙소를 소개한다. 날씨는 듣던대로 너무 차가웠고, 바람은 세찼따. 눈발도 날리기 시작했다. 이럴때 필요한건 숙소다.어서 이동해서 숙소로 가야겠다. Grand/State역에서 걸어서 2분거리에 있는 초근접 접근성. 이것도 이곳을 숙소로 정한 큰 하나의 이유이다. 사실은 그런건 찾아보지도 않았 ※ 미국은 계획도시고 바둑판형식의 길을 형성하고 있다는 것은 모두 알고 있을것이다. 시카고 지하철의 특이한 점은 이런 교차로 형식의 지하철역에 별도의 명명을 하지 않고, 그냥 그랜드 애비뉴와 스테이트 스트리트의 교차역이라서 Grand/State와 같이 명명한다는 것이다. 진짜 쿨하구나 . . . 그렇게 늦은시간 캐리어..
[CHI1] 한겨울의 시카고로 떠나기, 열리지 않는 하늘길 휴가 시작 3일전에 어렵사리 시카고로 여행지를 확정하고, 그다음부터는 비행기 시간과 가격을 흥정하는게 주가 되었다.틈날때마다 네이버 항공권, 와이페이모어, 스카이스캐너를 뒤적뒤적하면서출발-복귀를 금-토로 할까 토-일로 할까 토-월로 할까복귀 공항은 어디로 할까 걍 시카고로 할까, 피츠버그로 할까, 뉴욕도 가능할까고민고민도 또한 어떤게 가장 저려미하면서 알차게 놀 수 있을까 망설이는 사이, 검색창에서 갑자기 대한항공 직항이 사라졌다. 진짜 충격 이게 무슨일이란 말인가!!!! 그래서 결국 직항도 놓치고 경유1씩 해서 델타항공으로 ㅠㅠ 시카고를 가게 됐다.3일전까지 알아본거까지는 좋았으나, 마지막에 아슬아슬하게 놓쳤다!!!! 아까빙.그래도 이제 비행기 결제는 했으니 신나게 떠나볼수밖에! 겨울옷이 들어가야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