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apellsquare

(2)
하이젠버그 @Airbus A330 비행기타고 가는 중국출장 길비행기에서는 네트워크가 차단된다. 아직은 그게 좋다.적어도 하늘에 있는 그 몇시간동안은, 세상과 단절되는 게, 그 불편함이 좋다. 노트12.2를 가져갔다. 그림을 그렸다. 그림을 그리는데는 네트워크가 필요없다.대상과 펜과 종이만 있으면 된다. 예전에 본 미드 breaking bad. 이게 왜 다시 생각이 났는지 모르겠다. 이륙직전에 급하게 사진을 다운받았다. 인물화에 도전해본다. 최고간지 월터 화이트, 하이젠버그 스타트. 상당히 대충 그려놓고 시작한다.정말 정말 대충잡고 시작했다. 안경을 처음부터 안씌우고 그려보기로 했다.그랬더니 월터가 아니고 홍석천이 . . . ㅋㅋㅋㅋㅋ 거기에 안경을 씌워보니 생각보다 비슷해진다. 눈 주변의 주름이 느낌있다. 나는 왜 주름에 매력을 느끼는가..
[미국6]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필름 속을 걷다! 오랜만에 돌아왔다. 그리고 이것은 드디어 시작된 ...이번 여행의 목적이었던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의 촬영 로케이션 탐방에 대해 포스팅.이름하여 필름속을 걷다!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필름 속을 걷다 시작!LET'S BEGIN! NO COUNTRY FOR OLD MEN WALKIN' TO THE FILM.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설명하면 입아픈 유명한 영화. 그러나 나는 전혀 정보가 없었다. 어느날 친구가 명작이라며 꼭 보라고 했던 이 영화. 하지만 나의 wish list에서 저 아래를 차지했던 것이 사실이다. 이유는 간단했다. 제목이었다.할아버지 할머니가 나와 노인문제 사회문제를 다루는 영화로 생각했었다.무식몬 ㅠㅠㅠㅠ반성합니다. 영화에 대한 정보와 더 많은 이야기를 아래 좀 모아봤다.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