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 그리고 나의/옷장_closet

바쏘옴므 옷만 사게 되는구나..

엄마랑 옷 사러 갔다가 처음 샀던 바쏘 옴므..

브랜드명 같은걸 많이 보던 나로써는 처음으로 그런걸 깨고
옷 자체의 디자인이나 핏을 보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압잡선재와 낸시와 같이 샀던 패딩. 이미지컷과 실물이 많이 다르다 -_-;

또, 나오는 옷들이 매우 트렌디하다. 뭔가 튀는 요소를 좋아하는 나로써는
그점이 쏙 마음에 드는 점.

그래서 그 이후부터는 아예 1순위로 놓고 옷을 살때 방문하곤 한다.



요즘 사고 싶은 체크 자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