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드디어 마지막날. 

오늘도 마사와 유키와 함께다.


이날은 미용실에가서 머리를 잘라보기로 했다. 

그리고 저녁엔 스시를 먹기로 했다!!!!



제일 처음 간 곳은 어제의 수마 역에서 멀지 않은

모토마치 역의 구제시장.


Mediterrasse라는 쇼핑몰이 있었다. 

바로 여기.


상당히 뭐랄까 음.

마치 이름 그대로 지중해에 있는 마을을 그림엽서에 담궜다가 꺼냈을때의 느낌이라고 할까.


저 건물안쪽 골목을 찾아가면 여러 빈티지샵들을 찾을 수 있다. 





세상에 그런데 포스팅을 위해 지금 구글맵을 통해 추가해나가보다보니 알게된건데 . . .

나 고베를 갔었네??


지금 올린 여기가 바로 고베였다. 

그동안 고베를 안가본 줄 알았었어. . . 맙소사. 



그렇게 들어간 구제삽에서 유키는 구경하고




나랑 마사는 하나씩 샀다.

그때 구제샵에서 산 보라색 fred perry 피케이티 지금도 간간히 입는다.


저 옷을 파는 친구도 그때 페이스북 친구를 맺고 그랬었어.


지금은 조금 부질없어진 것 같기도 하다. 



일본에서 머리를 자른다는건 쉬운 일이 아니었다. 

미용실이 너무 비싸서 . . 일본인인 마사와 유키도 쉽게 엄두를 내지 못한다고 했다. 



...

...

...

아!


그래서 마사의 머리가 그렇게 길었던 건가!!!!

뒤늦은 깨우침!




그렇게 해서 유키가 신경써서 골라준 미용실이다.


저 당시는 미용실에서 머리를 할때 일본잡지를 보여주면서 스타일을 고를만큼, 

일본의 스타일이 유행했기때문에, 

나는 꼭 일본에서 머리를 한번 잘라봐야겠다 생각했었다. 


그러던 때였다. 




머리가 상당히 지저분한 모습이다. 어떻게 될까나?




7년 지났는데 아직도 기억난다. 저 형 머리 감겨주면서 

입으로 계속 "이욧시!" "샤아아아아-----"

라던지 효과음을 내던 것이 말이다.




블로거 기질이 보이던 마사다. 

내 무거운 카메라로 잘도 찍어놨었네.




아놔 머리 진짜 크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자 저 더벅머리가 어떻게 바뀌냐면요!!








짜잔 ㅋㅋㅋㅋㅋㅋㅋ

이렇게 바뀜!

와 7년지난 지금봐도 괜찮은 스타일링이다.


우리돈으로 4만원정도 줬던 걸로 기억하는데, 

잘 잘랐어 ㅋㅋ

(물론 돈은 아까워)





저녁에도 우리 탐방은 멈추지 않았다. 

마사는 이 개간지나는 배낭을 매보았다.




(물론 사지 않고 다시 내려놓았다)








그리고 드디어 초밥집으로 고고고고

초밥도 너무 비싸서

유키는 말했다

"월급쟁이들이 월급을 타는날 정도나 먹을 수 있는게 스시다"

저렴한 스시는 컨베이어벨트 위에 있다고 했다.


우리는 그렇게 비싸진 않지만 그렇게 싸지도 않은 초밥집으로 갔다.








메뉴판 진짜 하나도 읽을 줄 몰랐다. 

이건 지금도 그렇다.


상당히 창피한 일이지.

히라가나만 읽을 줄 알고,

가타가나, 한자는 전혀 읽을 줄 모르니 . . .

공부 좀 해야겠다.






조개관자 스시




고등어 스시

이건 맛이 기억 안남.



이게 참치 스시인데, 

진짜 너무 커서 깜짝 놀랐었다.




이 사진은 이후 여행에서 돌아와서

일본 본토의 스시가 이렇다는 것에 대해 주변사람들에게 자랑하기 위해 많이 쓰였던 사진이다.

당시 담배갑보다 더 큰 참치가 올라가 있다니 . . .




각종 일품요리들.





저때만해도 지금처럼 셀피를 많이 찍지 않았던 걸로 기억하는데,

진짜 엄청 많다.



아 . .

아니구나 

나는 저때도 엄청 찍었구나




천진난만한 표정과 집채만한 피어씽의 마사




눈풀려서 초밥먹는 나





이쿠라 군함

이쿠라 크기 진짜 어마어마어마어마!!

맛도 환상.

다른건 다 기억 안나도, 이 맛은 기억난다.

이거랑 그 다음의 . . .



...우나기 초밥!

이 장어 초밥은 그냥

밥 하나에 우나기 한마리가 다 올라가 있었다.

아 또 먹고싶다.

저런건 저 전에도 저 이후에도 본 적이 없다.




진짜 하나 먹고

인생 다 산 표정





맥주 클리어한 거 보소.

얼굴 빨갛게 올라온 거 보소.

마사는 저기서도 담배를 폈다. 

진짜 맛있었다 친구들




내가 진짜진짜 좋아하는 사진.

저날 만큼은 무엇도 부러운게 없었다.






돌아가는 길엔 신사를 들렀더랬다. 

그리고 칼피스와 맥주 그리고 안주를 사서 숙소로 돌아갔다.



이미 기억나지 않는 맛.






사놓은 엽서를 다 쓰고 보내고 잠들었따. 

너무 즐겁고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준 친구들에게 하나씩 썼다. 



다음날 공항에서 나를 배웅해 준 친구들.


이렇게 오랜 시간이 지나고 나니 더욱 소중하다.

최근에 들어서야 묵은 사진들을 정리하면서 페이스북으로 친구들에게 연락을 했다. 


지금은 유키는 결혼해서 성을 바꿨고, 

마사는 시골에 내려가서 농부가 되었다고 한다. 


어느덧 시간이 오래 흘러 다시 보지 못할줄은 몰랐다. 

나중에 한번은 볼 수 있을까?

그런 날이 올까?

문득 이런 생각을 해봤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터치 한번의
공감은 블로그 운영에 
이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카펠

1차 목표를 이룬, 이제는 다가올 기회에 대비하는 나 그리고 나의 공간.